문재인 대통령 깜짝 시구 치킨

JTBC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깜짝 시구에 나섰다.

지난 25일 오후 6시 30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 타이거즈 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 시구자가 등장하자 관중석이 술렁였다.

이날 시구자는 KBO가 밝혔던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 회장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KIA나 두산이 아닌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채 마운드에 올랐다. 관중들은 “문재인! 문재인!”을 뜨겁게 외쳤다.

문재인 대통령 깜짝 시구 치킨

시구 후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대표팀 잠바를, 김정숙 여사는 KIA 타이거즈 잠바를 입었다. 특히 중계 카메라에 치킨을 먹는 모습이 잡히면서 또 다시 화제를 모았다.

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다섯 번째로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섰다.

/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