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스완지

맨유 스완지 / '후스코어드닷컴' 캡쳐

기성용이 풀타임 뛰었지만 스완지 시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패했다.

스완지는 25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스완지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EFL컵 16강전에서 맨유에 0-2로 졌다.

전반 21분 맨유의 린가드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린가드는 래시포드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또 다시 린가드는 후반 14분 골을 넣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승리로 맨유는 8강에 오르며 대회 2연패를 향해 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