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자결정 후 주가하락 '악순환'
여신 축소에 자금조달 더 어려워
성우하이텍, 간신히 200억 '수혈'

전기차 부품사엔 투자금 몰려
LS엠트론 7500억 자금 유치
실적 악화로 신음 중인 자동차 부품업체가 자금 조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기간에 실적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면서 자본시장을 통한 차입이 어려워졌다. 증자를 결정한 기업은 실적 악화에 주식 물량 부담 우려까지 겹쳐 기업 가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냉랭한 채권시장

자동차 부품사가 자본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기가 어려워진 건 연초부터다. 성우하이텍은 지난 5월 말 회사채 300억원을 공모를 통해 차환하려 했지만 사전 수요조사 때 기관투자가들이 주저하자 공모 계획을 접고 사모로 200억원을 조달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3조8343억원의 매출을 올린 곳으로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와 만도 한온시스템을 제외하면 국내에서 ‘덩치’가 가장 큰 부품사다. 신용등급이 ‘A-(부정적)’인 성우하이텍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건 이보다 규모가 작은 부품사 사정은 더 안 좋다는 의미라는 게 투자은행(IB)업계의 설명이다.

시장에선 오는 12월 500억원어치 회사채 만기가 도래하는 화신도 공모 회사채 발행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화신의 신용등급도 성우하이텍과 같은 ‘A-’(부정적)다. 한 증권사 기업금융담당 임원은 “최근 은행의 여신한도가 축소돼 증권사에 자금 조달을 의뢰하는 자동차 부품사가 늘고 있지만 실적 부진과 재무상태 악화로 문제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며 “투자심리도 가라앉아 당분간 자동차 부품사들의 자금 조달 환경이 험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기차 관련 전문기술을 보유한 부품사나 해외 주요 자동차업체를 납품처로 둔 곳은 우호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7월 LS엠트론은 자회사 LS오토모티브의 자동차 전장부품 사업을 분할해 미국계 사모펀드(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지분 47%를 넘겨 7500억원의 투자금을 받았다.

공조장치 부품업체 세원도 지난 20일 코스닥시장에 이전상장한 이후 주가가 큰 폭으로 뛰었다. 이날 종가는 1만1450원으로 상장 직전인 19일 대비 22.07% 상승했다. 공모가(5700원)보다 두 배 이상으로 올랐다. 이 회사의 핵심 납품처는 글로벌 2위 공조업체인 한온시스템이며 덴소, 보쉬 등 글로벌 기업과도 거래하고 있다.
◆기업 가치는 하락

자동차 차체 제조업체인 엠에스오토텍은 25일 코스닥시장에서 35원(0.97%) 오른 3625원에 장을 마쳤다. 하지만 13일 404억원 규모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한 이후로는 27.93% 떨어졌다. 증자 발표 직후인 16일 하루에만 28.33% 폭락한 뒤 좀처럼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발행 주식의 83.8%에 달하는 신주를 찍겠다고 하자 회사 펀더멘털(기초체력) 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엠에스오토텍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5% 감소했다.

동국실업도 지난달 20일 302억원어치 유상증자 계획을 공시한 뒤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동국실업의 이날 종가는 1535원으로 증자 발표 후 24% 떨어졌다. KR모터스는 7월 30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에 나섰지만 청약률이 1.1%에 그쳐 발행 물량 대부분을 주관사인 유진투자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이 떠안았다. 올초 888원이던 이 회사 주가는 25일 403원으로 하락했다.

전환사채(CB)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했던 자동차 부품사들은 최근 주가가 하락하자 전환가격을 잇달아 낮추고 있다. 두올산업은 4월 발행한 50억원 규모의 CB 전환가격을 6개월 동안 네 차례 낮췄다. 발행 당시 주당 2994원이던 전환가격은 2110원까지 떨어졌다. 두올산업은 올 들어 주가가 18.22% 하락했다.

아진산업도 3월 발행한 245억원 규모 CB의 전환가격이 6월과 지난달 두 차례 조정을 거쳐 9355원에서 7017원으로 하락했다. 아진산업 주가는 올 들어 39.21% 떨어졌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