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학 계부 숨진채 발견
서울 여중생 살인사건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의 계부인 배모(59)씨가 25일 강원 영월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배씨는 9월 투신 사망한 이영학 아내(31)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는 없었으며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