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유닛' 황치열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황치열이 '더 유닛' 참가자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더 유닛'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한경천CP, 박지영PD, 가수 황치열, 현아, 태민, 산이,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참석했다.

가요계 대기만성의 아이콘 황치열은 "남들이 자고 있을 때, 잠을 깼을 때에도 꿈을 키우는 사람들의 심정을 잘 알고 있다"라며 "조금이라도 그 꿈에 다가갈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선배가 될 것"이라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더 유닛'은 연예계 데뷔 경험이 있는 참가자들의 재능과 잠재력을 재발굴해 대한민국 대표 유닛 그룹을 만드는 아이돌 리부팅 프로그램이다. 남자 유닛 9명, 여자 유닛 9명을 선발, 두 팀으로 활동한다. 오는 28일 21시 15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