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정지우 감독 / 사진=최혁 기자

정지우 감독이 영화 '침묵'의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24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침묵'(정지우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침묵' 연출을 맡은 정지우 감독은 1999년 장편 데뷔작 '해피엔드'라는 치정극으로 한국 영화계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바 있다. 이후 '모던 보이', '은교' 등 섬세하고 세련된 연출로 자신만의 연출 세계를 확립해왔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해피엔드' 이후 최민식과 18년만에 조우하게 된 점도 눈길을 끈다.

정 감독은 "범인 찾기를 하는 법정 드라마로 이야기를 잘 따라갈 수 있을 것 같다. 또 하나의 포인트로는 최민식의 어둡고 좋지 않은 마음을 미루어 짐작하며 따라가다보면 몇 배 쯤 즐겁게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 영화는 특별히 치정이라기보다는 인간이 조금씩 나아지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결함이 드러나긴 하지만, 결과적으로 노력을 포기하지 않으면 더 나은 형태의 인간으로 성숙해질 수 있다는 것을 믿고 그를 그려보고 싶은 생각이 자꾸 든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이 영화에서 캐릭터들이 자신이 드러나면서 미세하게 더 나은 인간으로 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1월 2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