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픽하이 /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에픽하이(타블로, DJ 투컷, 미쓰라진)가 '노땡큐' 논란에 대해 "전혀 그럴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3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에픽하이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프리스타일 이벤트홀에서 열린 라운드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에픽하이 9집 세 번째 트랙에 실린 '노땡큐'는 송민호, 사이먼 도미닉, 더콰이엇이 피처링에 참여한 곡으로, 송민호가 쓴 가사 'Motherfu****만 써도 이젠 혐이라 하는 시대, shit' 부분이 논란을 초래했다.

이에 대해 타블로는 "진심으로 전혀 그런 의도는 없었다"며 "'노땡큐'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무분별하게 세태를 풍자하고, 자기 자신의 자아를 찾아내자는 메시지를 담으려고 노력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을 접했을 때 어떤 기분이였냐는 질문에 대해 "어리둥절 했다. 전혀 그럴 의도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에픽하이는 지난 23일 정규 9집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위브 돈 섬띵 원더풀)'을 발표했다.

특유의 대중적인 멜로디, 서사적인 가사로 팬들의 감성을 자극하기 충분 한 곡들을 담아냈다. 여기에 아이유, 오혁, 크러쉬 등 초호화 피처링진이 참여해 풍부한 색깔의 앨범이 완성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