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주석의 통치 방침인 치국이정(治國理政)이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사상'이라는 이름으로 24일 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당장(黨章·당헌)에 삽입됐다.

이날 시진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인민대회당에 열린 폐막식에서 19차 당 대회 대표들은 이런 내용의 당장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시 주석이 당장 개정안에 대해 당 대표들의 의견을 물어보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어 일사천리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당장에 마르크스레닌주의,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론, 과학발전관에 이어 '시진핑 사상'이 당의 지도 사상으로 편입됐다.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국가 주석조차도 자신의 이론에 이름을 걸고 당장에 올리지 못했다는 점에서 시 주석이 '시진핑'이란 이름이 삽입된 것은 중국 공산당 내 절대 권력을 굳힌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공산당이 이념을 명기할 때 그 급에 따라 주의, 사상, 이론, 관 순으로 표시하는 것으로 미뤄 덩샤오핑을 제치고 마오쩌둥급의 지도자가 됐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개정된 당장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업의 전체 구도는 5위 1체, 전략은 4개 전면이라고 언급해 시 주석의 통치 방침이 모두 반영됐음을 보여줬다.

시진핑의 정치 철학인 샤오캉 사회 확립·심화 개혁·의법치국·종엄치당 등 '4가지 전면' 전략과 경제·정치·문화·사회·생태 문명 건설 등 '5위 1체' 국정운영 사상 및 전략이 모두 당장에 들어갔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