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4일 "지금은 바른정당과 통합을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바른정당과 정책연대, 더 나아가서는 선거연대까지도 추진해볼 수 있다. 통합은 그 이후 모든 여건들이 맞아 떨어질 때 추진해야 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당 중진의원들과 조찬 모임을 갖고 지역위원장들의 사퇴문제와 통합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와 당 중진의원들은 조찬모임에서 통합을 위해서 필요한 조건들이 아직 갖춰지지 않았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을 위해서는 국민여론, 당의 압도적 지지, 그리고 상대인 바른정당의 적극적 자세라는 세가지 조건이 필요하다"며 "당내에는 통합을 해야한다는 주장도 상당하지만 반대하는 의견도 상당하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등이 두 당의 차이를 크게 본다는 점도 장애물로 작용했다. 김 원내대표는 "유 의원의 경우 호남을 탈피해야한다던가, 햇볕정책에 대한 평가 등 서로 간의 차이를 크게 보는데, 이런 상대와 어떻게 통합 논의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 역시 당 중진의원들의 의견에 동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제가 어제 개인적으로 안 대표에게 이런 얘기들을 했다"며 "안 대표도 충분히 당 내외의 상황을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이 같은 의견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중진의원들은 오는 25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이 같은 의견들을 개진할 예정이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