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이주열 총재는 지난해까지 5차례에 걸친 기준금리 인하가 경기회복 모멘텀을 살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주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 질의를 받고 "당시 경기 침체에다가 디플레까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며 "작년 하반기 이후 경기회복세는 통화정책 완화기조가 상당부분 기여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는 세월호, 메르스 등으로 경제주체 심리가 많이 위축돼서 살릴 필요가 있었다"며 "금리인하로 대응하지 않는다는 것은 금리정책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 없었다"고 강조했다.

가계부채가 늘어날 것을 예상했지만 워낙 경기가 안좋았기 때문에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금리를 인하하면 가뜩이나 높은 가계부채 수준이 더 높아지고 자산가격이 오를까 우려했는데 주택가격은 인상폭이 다른나라보다 크지 않았지만 가계부채는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가계부채 증가를 두고는 거시건전성 정책으로 좀 더 관리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시 정부의 다른 정책과 조화를 도모했어야 한다고 반성하고 향후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