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생산자물가가 2년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 잠정치는 102.81(2010=100)로 전월보다 0.5% 올랐다. 지난 7월부터 석 달 연속 올랐다. 2014년 12월(103.11) 이후 최고치다. 1년 전인 지난해 9월에 비해선 3.6%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로는 11개월 연속 상승세다.

생산자물가는 도매시장 등에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 가격이다. 소비자물가에 시차를 두고 반영된다. 앞으로 소비자물가도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한은은 유가 상승이 생산자물가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권처윤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석유제품과 1차 금속제품을 중심으로 올랐다”며 “국제 가격이 상승한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수입 물가도 유가 상승 영향으로 1.7% 올랐다.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배럴당 가격은 지난 8월 평균 50.22달러에서 9월 53.66달러로 한 달 새 6.8% 올랐다.

생산자물가를 구체적으로 보면 농림수산품이 0.3% 오르면서 상승률이 8월(4.6%)에 비해 크게 둔화했다. 마른고추(86.6%), 토마토(24.9%), 배추(23.6%) 등은 크게 올랐지만, 달걀(-23.9%), 닭고기(-9.5%), 돼지고기(-0.8%)는 내렸다. 공산품은 0.8% 상승했다. 경유(5.6%), 나프타(9.4%), 휘발유(7.4%), 등유(6.5%) 등 석유제품 상승 폭이 컸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