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부도 위험이 중국보다 높아졌다. 23일 시장조사 업체 마르키트에 따르면 한국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 20일 69.93bp(1bp=0.01%포인트)로 마감했다. 연초(1월2일) 44.76보다 25.17bp 올랐다. 반면 이 기간 중국의 CDS 프리미엄은 118.63bp에서 54.22bp로 64.41bp 하락했다. CDS는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하는 파생상품으로 프리미엄(보험료)이 높을수록 부도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올해 한국의 CDS 프리미엄이 상승한 것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경 발언 등으로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진 탓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