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중도통합' 내홍

박지원·천정배 등 호남계
'통합 강행 땐 탈당' 움직임

안철수 "국감 끝난 뒤 논의 시작"
당내 반발에 속도 조절 나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구상한 바른정당과의 ‘중도통합’이 강한 반발에 직면했다. 당내 호남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탈당·분당까지 마다하지 않겠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현직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을 정례적으로 만나고 있다”며 “국정감사를 충실히 마치고 난 다음 내년 지방선거를 어떻게 잘 치를지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통합 논의 과정에서 소통이 없었다’는 지적에는 “국감 기간이라 (당내 인사들을) 만나기 힘들었다”고 해명했다.

안 대표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개혁보수가 유일한 원칙’이라고 한 발언과 관련해 “내부용 메시지로 알고 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유 의원은 지난 22일 “개혁 보수의 원칙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과 정당을 같이할 수 없다”며 “개혁 보수의 뜻과 가치가 통합의 유일한 원칙”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가 속도 조절에 나섰지만 통합에 반발하는 목소리는 거세졌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정치하는 이유는 ‘민주세력 집권’ ‘햇볕정책 계승’ ‘호남차별 철폐’라는 세 가지”라며 “여기서 일탈하는 하나라도 생기면, 제 움직임에는 굉장히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전 대표는 ‘통합으로 동력을 모아갈 경우 탈당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몰아가면 곤란하다. 제 생각을 들키는 기분”이라고 답했다. 박 전 대표에 따르면 천정배 정동영 유성엽 최경환 의원 등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막기 위해 탈당도 감행할 수 있다는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돈 의원은 “멀쩡한 당이 분란에 빠진 책임은 안 대표와 그 주변 인사에게 있다”며 “국감이 끝나면 ‘안철수 체제로 더 이상 갈 수 없다’는 목소리가 분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멀쩡한 당에 풍파를 일으킨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 찬성파로 알려진 인사들도 속도 조절에 나섰다.

주승용 전 원내대표는 “결혼도 연애부터 시작한다”며 “(바른정당과) 통합 논의를 하기 이전에 정책·선거 연대부터 하자”고 제안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