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창정이 신인가수 제이닉과 처음으로 듀엣곡을 선보였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진행된 임창정의 두 번째 미니앨범 '그 사람을 아나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임창정은 수록곡 '가지 말아달라 해요'를 함께 부른 제이닉을 소개하며 "전 매니저의 추천으로 함께한 여가수"라며 "정말 노래 잘하는 친구이고, 가능성이 보여 같이 듀엣을 부르게 됐다"고 말했다.
제이닉도 무대에 올라 "우리 대표님이 거짓말하는 줄 알았다. (임창정과 듀엣 이야기를 듣고)로또 맞은 기분이었다. 어떻게라도 진심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었다. 처음에 녹음하러 갔을 때도 오늘만큼 떨렸다"고 전했다.

이에 임창정은 "함께 녹음해 보니 제이닉은 예능감이 뛰어나더라. 예전 화요비를 보는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임창정의 두 번째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그 사람을 아나요'를 비롯해 '너를 꺼내는 이유', '가지 말아달라 해요(JNIQ)' 등이 수록돼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