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재 PD가 배우 김민규와 박초롱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새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극본 이근행, 연출 박선재)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박선재 PD를 비롯해 배우 류진, 김민규, 박초롱(에이핑크), 한상혁(빅스)이 참석했다.

이날 박선재 PD는 배우들 캐스팅 과정에 대해 "김민규는 스캔들이 나지 않을 것 같아서 캐스팅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의롭고 따뜻한 이미지에 위트도 넘쳐야 해서 김민규를 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박 PD는 "옛날에는 첫사랑 이미지가 정말 많았다. 그런 진정한 첫사랑 이미지를 떠올렸을 때 박초롱만 생각났다"며 "정말 예쁘고 설레게 만든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로맨스 특별법'은 완벽한 남자에게 우연히 찾아온 첫사랑의 설렘과, 정의롭고 인간적인 판사들과 법원 직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법부 최초로 제작한 웹드라마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는 24일부터 매주 화, 목요일 오전 10시에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되며, 11월 중 채널A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