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메소드' 오승훈 /사진=변성현 기자

신예 오승훈이 괴물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23일 서울 용산구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메소드'(방은진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영화에서 오승훈은 아이돌 출신으로 연극에 처음 도전하는 스타 영우를 연기했다. 극중 그는 동성애를 다룬 연극 '언체인'를 통해 연극배우 재하(박성웅)와 호흡을 맞추고 완벽하게 연기하고자 하는 열정이 커질 수록 재하를 향한 마음은 동경 이상으로 발전하게 된다.

오승훈은 "많은 작품을 해 온 것이 아니었다. 제가 연기했던 것 중에서는 가장 생각할 것도 많고 혼란스러운 지점이 많았던 캐릭터다. 재하와 영우 사이 애매한 표현이 필요했다. 전형적으로 유혹한다는 느낌보다는 유혹을 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라 굉장히 힘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오승훈은 2016년 연극 '렛미인'에 캐스팅돼 연기 신고식을 치르고 연극 '나쁜자석', 드라마 '피고인' 등에 출연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남다른 끼와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메소드' 주연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평가다.

그는 "현장 자체가 항상 두려웠다. 방은진 감독이 배우의 마음으로 다가와 설명해주시고 제 생각을 들어봐주셔서 마음이 편해졌다. 반대로 배우이셨던 만큼 연기로서 잘보이기가 쉽지가 않았다. 조금만 거짓말 하면 다 걸릴 것 같아 열심히 파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방은진 감독의 새 영화 '메소드'는 연극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 영우(오승훈)가 연극 '언체인'의 파트너로 만나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다. 오는 11월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