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초청만찬…한국노총 참석 결정, 민주노총 검토 중

문재인 대통령이 양대 노총을 비롯한 노동계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노동 현안에 관해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한다.

23일 청와대 및 노동계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4일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과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전국자동차노조연맹, 금융노조, 전국금속노조, 보건의료노조, 전국영화산업노조, 희망연대노조, 청년유니온 등 산별·개별 노조 20여 곳 관계자를 초청해 만찬을 할 계획이다.

정부 쪽에서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이 참석한다.
초청 대상 중 한국노총은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참석 여부를 놓고 현재 논의 중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양대 노총 대표들과 간담회를 한 뒤 산별·개별 노조 관계자들과 만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화 주제는 근로시간 단축, 노동기본권 보장 등 노동 현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노사정위에 불참하고 있는 양대 노총에 대해 '사회적 대화' 복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지난번 재계와의 만남 때 노동계와도 만남을 갖겠다고 했는데 그 연장선에서 이번 만남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