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변호인 "대통령 재임기간 명예훼손소송 진행 '안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완전히 준비돼 있다며 얼마나 완전하게 준비돼 있는지 알면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프로그램 '선데이 모닝 퓨처스'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말하자면, 우리는 어떠한 것도 준비돼있다"며 "믿기지 않을 만큼 잘 준비돼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하지 않으면 좋지 않겠는가? 답은 '예스'(yes)"라면서도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인가? 그걸 누가 알겠는가"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다음달 한중일 등 첫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나왔다. 대북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았다는 경고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대북제재 동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시 주석에 대해 "그는 중국을 위해, 그리고 나는 미국을 위해 존재한다. 그것이 우리가 각각 출발하는 지점"이라면서도 "우리는 아주 좋은, 극히 예외적인 관계이다. 그리고 중국은 북한 문제에 있어 정말로 우리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좋은 사람"이라고 부르며 "북한과 관련해 무언가 굉장히 중요한 일을 할 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물량의 93%가 중국을 통할 정도"라며 중국의 대북제재 동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한국, 필리핀 등 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섰다. 매티스 장관은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해 한미일 국방장관 회동 등을 갖고 대북 대응 방안을 협의한다. 이번 주말 서울에서 한미 연례안보협의회를 열어 북한 핵미사일 억제 방안과 공동 대응 방안 등을 집중 조율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