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은 계속"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2일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공사 중단이라는 공약을 지지해준 국민도 공론화위원회 권고를 존중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 결과에 대한 첫 서면 입장문을 통해 “정부는 그 결과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갈수록 빈발하는 대형 갈등 과제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해결하는 지혜가 절실하다”며 “이번 공론화 경험을 통해 사회적 갈등 현안을 해결하는 다양한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이 더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론화위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와 보완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도 “정부가 이미 밝힌 대로 탈(脫)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과 관련,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에너지 수급 안정성이 확인되는 대로 설계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했다. 또 “현 정부에서 네 기의 원전이 새로 가동돼 원전 수가 줄어드는 것은 다음 정부부터”라며 “다음 정부가 탈원전 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4일 국무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와 관련된 후속 조치를 의결할 예정이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