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회계사 변리사 등 고소득 전문직 개인사업자 가운데 15%가량은 월매출이 200만원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의 ‘전문직 사업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문직 개인사업자 신고는 총 3만5108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신고 건수 중 월평균 매출 200만원 미만으로 신고한 이가 전체의 14.3%인 5032건이었다. 2012년(4423건)보다 30.3%(609건) 증가했다. 전문직별로는 건축사가 46.3%인 233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변호사(17.7%·889건) 법무사(14.9%·751건) 등의 순이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