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설비투자 부진 영향
2018년 성장률은 2.7%
한국경제연구원은 투자 둔화를 반영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2.8%로 0.1%포인트 낮췄다. 내년 성장률은 올해보다 낮은 2.7%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연이 22일 내놓은 ‘2017년 3분기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건축허가 면적 감소, 강력한 부동산 규제정책 등으로 올해 건설투자 증가율은 6.7%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에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축소되는 내년에는 건설투자가 0.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 상반기 두 자릿수(15.9%) 증가율을 보였던 설비투자도 금리 상승과 법인세율 인상, 투자세액 공제 축소 등의 영향으로 하반기 8.7%로 낮아지고 내년에는 2.4% 증가율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다.

민간 소비는 소비심리 회복에다 최저임금 인상, 복지 확대 등 정부의 저소득층 소득 개선 정책에 힘입어 올해와 내년 2.2%씩 증가할 것으로 한경연은 분석했다. 수출도 글로벌 수요 확대, 주요 제품 단가 회복 등으로 내년에도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북핵 위험 요인,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장기화 등은 수출 위험 요소로 꼽혔다.

소비 회복에도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1.8%)은 올해(2.0%)보다 낮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경상수지는 833억달러 흑자로, 올해(843억달러)보다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