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일부 "일대일 통합 말도 안돼"…바른정당과 통합행보 제동
지역위원장 120명 동참 성명…반대편에선 "대표부터 새로 뽑자"

국민의당 일각에서 2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한 반발이 본격적으로 터져 나왔다.

여기에 전국 시도당·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제안을 놓고도 찬성파에 해당하는 일부 원외 위원장들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동참 의사를 밝혔지만, 반대편에서는 사퇴 권고에 반발하며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 교체' 의견까지 거론하는 등 공방이 거칠어지는 모습이다.

특히 당의 지역 기반인 호남 인사들이 통합론이나 지역위원장 일괄사퇴론 등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점에서, 자칫 당내 '호남 대 비호남' 전선이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우선 바른정당과의 통합론과 관련, 호남 3선인 유성엽 의원은 이날 안 대표와 국회의원·지역위원장이 참여하는 채팅방에 글을 남겨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국정감사를 못 해먹겠다.

지금은 통합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사안과 정책에 따라 협력이든 연대든 할 수 있지만, 통합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

분란만 키울 뿐"이라며 "특히 바른정당과 무슨 통합이냐. 그들 잔류파가 아쉬워 기어들어 오면 받아줄지를 판단해 결정하면 되지, 조건을 거는 일대일 통합이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국감에 집중하고, 예산심의 준비를 하면서 내년 지방선거에 당의 대표급 중진들을 어떻게 전진 배치할지 궁리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채팅방에서는 몇몇 지역위원장들이 이 글에 동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원내 일부 관계자들은 "국민의당은 거대 양당이 국감을 정쟁의 장으로 만든다고 비판하면서 민생 국감에 전념하겠다고 했는데, 통합론이 불거지며 이런 취지가 희석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당내 반발이 터져 나오는 것과 맞물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역시 전대 전까지 안 대표 측과 접촉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두 당 사이의 통합론은 숨 고르기를 하는 모양새다.

이 같은 통합론과 함께 당 혁신기구인 제2창당위원회의 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주장을 두고도 당내 찬반이 격돌하고 있다.

우선 대전 서구갑 김세환 위원장 등 일부 위원장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외 지역위원장 195명 가운데 120명이 사퇴 결의를 했다"며 혁신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제2창당위는 위원장들이 선당후사 의지를 보여달라고 권고했다"며 "이에 120명 지역위원장이 결의를 모아 사퇴 위임 동의 의사를 밝히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들은 120명의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이들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하기로 결의를 했으니 어차피 (당이 혁신안 수용 결정을 내리면) 모두 사퇴서를 제출하게 된다"며 "자연스럽게 명단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기에 반대하는 지역위원장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한 원외 지역위원장은 안 대표와 의원·지역위원장 등이 참여한 채팅방에 "제2 창당을 한다면 당 대표부터 새로 선출하자"고 글을 남겼다.

유 의원 역시 "왜 국정감사 와중에 지역위원장 일괄사퇴니 통합론이니 하는 문제들이 거론되는지 매우 걱정스럽다"고 꼬집었고, 이에 다른 원외위원장도 "공감한다.왜 하필 지금이냐"라고 호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