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과 수변무대에서 열린 ‘청춘,2017커피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할로윈데이에 맞춰 좀비 분장을 한 이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국내 대표 커피 브랜드와 커피 예술단체, 유명 바리스타가 한 자리에 모이는 이번 행사에는 박이추 보헤미안커피, 1kg커피, 세컨드스텝, 바람커피로드의 이담 작가 커피 트럭 등 개성있는 로스팅 카페들도 대거 참가했다. 신선한 원두를 직접 구매하거나 핸드드립, 라떼아트, 나이트로 커피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됐다. 가을과 어울리는 공연과 인문학 강연 등이 22일 저녁 8시까지 무료로 펼처진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