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보도 화면 / 사진=JTBC 방송 갈무리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씨(53)가 아파트 단지 내에서 개에게 물려 숨진 사실이 21일 뒤늦게 알려졌다.

김 씨는 지난달 30일 자택인 서울 압구정동 한 아파트에서 이웃이 기르는 프렌치 불독에게 물렸다. 해당 개는 목줄을 하고 있지 않았다.

이후 김 씨는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사흘 만에 패혈증으로 숨졌다. 패혈즈은 바이러스나 곰팡이 등 미생물에 몸이 감염돼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김 씨 유족들은 개 주인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