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4곳 늘어 모두 9곳…오전에 서울 등서 동시에 치러져

금융팀 = '신의 직장'에 들어갈 주인공을 가리는 실질적인 첫 관문이 다가왔다.

올해 이른바 '금융 A매치'에 참여하는 금융 기관과 공기업 숫자가 더 늘어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융감독원,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9개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이 이날 오전 8시 30분∼10시부터 서울과 지방 대도시에서 동시에 필기시험을 치른다.

2000년대 중반부터 한국은행을 비롯한 주요 금융기관과 공기업이 관행적으로 필기시험을 같은 날에 치러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이날이 국가대표팀간 축구경기에 빗대 'A매치의 날'로 불린다.

특히 올해 A매치의 날은 참가 선수가 늘었다.

정부의 합동채용 방식의 확대 방침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46개 공공기관을 유사 그룹별로 묶어 동일한 날에 필기시험을 치르게 했다.

중복합격에 따른 타 응시자의 채용기회 축소, 과도한 경쟁에 의한 사회적 비용 완화 등을 위해서다.

이 방침에 따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한국무역보험공사가 A매치의 날에 합류했다.

또 기존 멤버였던 금감원이 지난해 '외도'에서 돌아왔다.

지난해 금감원은 취업준비생들에게 기회의 문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필기시험 날짜를 A매치의 날보다 이른 날로 잡았다가 올해는 같은 날로 정했다.

이들 9개 금융기관 및 금융공기업 중 경쟁률을 공개한 7곳의 평균 경쟁률은 서류접수 기준으로 60대1이다.

같은 날 시험을 보는 곳이 늘어나 응시자들이 분산되고, 채용 규모도 늘어난 영향으로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바늘구멍'이다.

한국은행은 이날 서울 용산고에서, 산업은행은 경기고, 금감원은 세종대, 수출입은행은 여의도중에서 각각 필기시험을 진행한다.

채용 인원이 250여명으로 많은 기업은행은 성신여대, 부산대, 경북대, 전남대 등 서울과 지방에서 나눠 치른다.

예금보험공사는 무학중과 무학여고에서, 무보는 휘문고에서 필기시험을 진행한다.

신보는 서울(경기기계공고, 상계고)과 대구(상서고), 기보는 서울(서울공고), 부산(해운대여중)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높은 보수와 후한 복지혜택으로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데다가 경쟁률까지 높아 필기시험의 난도는 높은 편이다.

한국은행 응시자들은 오전에 경제학, 경영학, 법학, 통계학 등 전공 시험을 치르고 오후에는 논술을 본다.

논술은 예년처럼 경제·금융 현안이나 인문학적 소양을 묻는 문제가 출제될 예정이다.
금감원은 전공지식(200점)과 논술(200점)로 응시자들의 능력을 평가한다.

전공지식은 약술형, 서술형, 논술형 등 주관식으로 출제되며, 논술은 주제 두 개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해 자유롭게 기술하는 방식으로 출제된다.

금감원은 성적을 합산해 고득점순으로 합격자를 결정한다.

전공지식과 논술 중 어느 한 과목의 점수가 80점 미만이면 과락 처리한다.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공기업은 공통으로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해 응시자들을 평가하면서 개별적으로 논술이나 약술 문제를 더하는 방식으로 필기전형을 구성했다.

예컨대 기업은행은 1교시에 논술·약술을, 2교시에는 NCS 직업기초능력평가를 시행한다.

논술이나 약술은 경제, 금융, 일반사회 등 시사적인 내용이나 해당 기관의 직무수행과 관련된 주제로 출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