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미국 CIA 국장 밝혀

최선희 북한 외무성 국장
"미국, 북한 핵 지위 받아들여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사진)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정점에 이르렀으며, 미국은 북한이 ‘마지막 단계’를 밟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안보포럼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에 대해 “5년 전보다 지금 (완성에) 더 근접했으며 이들을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없다면 5개월 뒤에는 지금보다 가까워질 것”이라며 미국도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 능력이 완성되는 시점까지 몇 개월 남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정확한 시기를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국장은 “북한이 그 능력에 충분히 근접했다”며 “이제는 어떻게 (북한의) ‘마지막 단계’를 막을지를 생각해야 하는 문제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핵무기 능력 개발 속도를 볼 때 “정책적 관점에서 우리는 북한이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그 정점에 도달한 것으로 간주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군사력에 의해서라도 김정은이 미국을 위험에 처하게 할 그런 능력을 갖추도록 하지 않겠다는 점을 매우 명확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부터 “북한 완전 파괴” “리틀 로켓맨(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폭풍 전 고요” “(북핵을 해결하는 데) 한 가지는 효과 있을 것” 등의 발언을 통해 군사옵션 채택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해왔다.

한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은 20일 “북조선은 핵무기를 대상으로 한 협상을 벌이지 않을 것이며 미국은 북조선의 핵 지위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국장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핵 비확산회의’에서 북한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동북아 안보 세션에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미국 항모와 전략폭격기가 참가한 유례없는 핵 훈련이 시행됐다”며 “우리에게 이는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이며 현 상황은 가능한 공격을 물리치기 위해 핵무기가 필요하다는 우리의 생각을 더욱 굳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