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한 홍준표 대표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의 이날 징계 결정에 강력 반발한 것이다. 한국당 윤리위는 박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 의원과 최 의원에 대해 ‘탈당 권고’ 징계를 내렸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재외공관 국정감사를 위해 해외 체류 중인 최 의원은 징계 결정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며 변호사도 없이 외로이 투쟁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 출당 요구는 유죄를 인정하라는 정치적 패륜 행위이고 배신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을 뿐만 아니라 보수의 분열을 몰고온 인물들을 영웅시하며 입당시키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선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행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을 유도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과 자신을 출당시키려는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미다.

최 의원은 “국감 일정으로 외국 출장 동안 갑자기 당이 징계 처분을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도대체 제1야당이라는 공당이 당사자에게 사전 통지도 없이 소명도 들어보지 않은 채 징계를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반발했다. 최 의원은 자신이 지난 1월 ‘당원권 3년 정지’ 징계를 받았다가 복권된 사실을 언급하며 “같은 사안을 갖고 홍 대표의 요구에 따라 윤리위가 징계를 했다는 것은 윤리위 스스로가 홍 대표의 꼭두각시라는 점을 입증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 “코미디같은 윤리위 결정은 원천무효이며 당연히 취소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같은 부당한 징계 결정에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더더욱 당을 떠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적 신의를 짓밟고 권력욕에 사로잡혀 당을 사당화하는 홍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이를 위해 끝까지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