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2017 커피 페스티벌' 21~22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서 열려요
가을날의 커피를 좋아하시나요. ‘청춘, 2017 커피 페스티벌’이 21~2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과 수변무대에서 열립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 일상에 지친 청춘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입니다. 공연, 인문학 강연, 커피 강좌, 독서와 영화 상영회까지 준비돼 있습니다. 눈부시게 파란 하늘 아래에서 펼쳐지는 커피와 문화 축제, 알차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커피를 남달리 사랑한다면…커피 스테이지로

커피 마니아라면 ‘커피 스테이지’로 향하자. 커피에 관한 강연과 라테아트 비법 공개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평론가이자 시인 김갑수 씨가 21일 오후 4시 ‘우리는 멋지기 위해서 산다’는 주제로 강연한다. 1950년대생이 커피에 입문하기까지의 스토리, 커피 라이프를 위한 실용적인 팁 등을 이야기한다. 오후 7시10분에는 라테아트 1인자인 김지훈 바리스타가 ‘따라하기 쉬운 라테아트, 이제 집에서도 그냥 먹지 말자’를 주제로 강연한다.

22일 오후 2시에는 커피 트럭으로 5년째 여행을 하고 있는 바리스타 이담 작가와 55개국 커피 농장을 다녀온 구대회 커피테이너 등이 함께하는 ‘어쩌다 커피’ 토크 콘서트가 열린다. 커피 관련 취업과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다양한 조언도 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커피 전문지 ‘월간커피’를 창간한 홍성대 대표는 22일 오후 4시에 ‘한잔의 커피, 그 향기로운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한다. 커피의 역사를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영민 CBSC 대표도 이날 저녁 ‘브루잉 커피의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참가자들과 만난다. 커피 스테이지의 강연 중간에는 음악 공연도 펼쳐진다. 21일에는 주주연가와 무무가, 22일에는 손바닥, 대일밴드, 어텀리브스가 공연한다.

페스티벌 주무대인 잔디광장에서는 이틀간 엔제리너스, 투썸플레이스, 동서식품, 폴바셋, 스타벅스, 이디야 등 커피 전문 업체와 이레스토리, 카페예니자월드 등 28개 업체가 참여해 시음행사와 판매, 각종 이벤트를 연다.

가을 바람에 마음이 서늘하다면…청춘 스테이지로

청춘 스테이지에서는 꿈과 희망을 전하는 강연이 열린다. 21일 낮 12시에는 꼬마감자 농사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시작해 연매출 50억원을 올리는 ‘록야’의 권민수 대표가 창업 스토리와 성공 비결을 공개한다. 오후 3시에는 김수영 작가가 마이크를 넘겨 받는다. 365일간 25개국을 여행하며 365명의 삶과 꿈을 담은 ‘꿈의 파노라마’ 프로젝트를 진행한 김 작가는 자신의 어릴 적 방황했던 시기, 꿈을 찾고 난 이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댓글부대’ 등을 쓴 소설가 장강명 씨는 22일 오후 3시 청춘 스테이지에 선다. 강의 주제는 ‘어른이 된다는 것.’ 장씨는 “‘노오오오력’이라는 괴이한 조언과 ‘한다고 되디’라는 자조 사이에서 청춘들이 어떻게 중심을 잡아야 할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오후 5시30분에는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의 작가 이병률 씨가 ‘그래서 청춘을 봄이라 한다’를 주제로 강연한다.

신현희와 김루트

청춘 스테이지에서도 공연이 펼쳐진다. 21일에는 스텔라 장, 키썸, 긱스가, 22일에는 마틴스미스, 베이빌론, 신현희와 김루트 등이 가을 날과 어울리는 음악을 들려준다. 청년 창업가들이 참여하는 푸드트럭과 아트마켓도 열린다. 핸드메이드 협동조합 ‘손끗’ 회원사와 송파구 내 청년 창업가 등 43개 업체가 참여해 직접 제작한 다양한 소품 등을 판매한다.

독서해볼까, 커피 내려볼까…체험존과 북카페로

잔디 위에서 책을 볼 수 있는 북카페도 있다. 진열된 책은 1000여 권. 보고 싶은 책은 대여한 뒤 잔디광장에서 읽고 행사 종료 30분 전까지 반납하면 된다. 북카페에서는 중고책 기부 행사도 열린다. 안 보는 중고책을 가져오면 현장에서 수량과 상관없이 매일 선착순 300명에게 머그컵이나 에코백을 증정한다. 성인잡지나 문제집, 파손되거나 낙서가 있는 책은 받지 않는다.
커피를 만들어보는 체험존은 잔디광장에 4개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A존에서는 스페셜티커핑, 라테아트, 스페셜티 브루잉 체험을 할 수 있다. B존에서는 우리차의 특성, 한잔의 차, 궁중차 등 전통차에 대한 강의를 듣고, 시음할 수 있다. C존에서는 프렌치 스타일의 달콤한 커피 디저트 체험 교실이, D존에서는 국가별 대륙별 산지 커피를 시음한 뒤 원두를 구매할 수 있다. A, B존 체험료는 1인당 5000원으로, 참가자 전원에게 텀블러를 준다.

기획전시실인 다이버홀에선 커피와 관련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커피학개론’ 전시에서는 커피의 기원과 역사, 세계 원두 산지 소개와 원두가 진열된다. 문화 예술단체 ‘필더필’이 기획한 커피 아트갤러리 ‘청춘, 꿈을 로스팅하다 전(展)’도 열린다. 다이버홀로 가는 길에는 《바람커피로드》의 저자 이담 작가가 커피트럭 ‘풍만이’와 함께 이담과 친구들 코너를 마련했다. 그가 직접 내려주는 커피를 만날 수 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