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위, 핵심 친박 징계 파장

홍준표 "박근혜 환상 버리고 보수 우파 통합하자"
최경환 "정치적 패륜 행위…끝까지 싸우겠다"
전직 대통령에 첫 탈당 요구…홍준표-친박 갈등 격화

자유한국당이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같은 결정을 했다. 박 전 대통령과의 단절을 통해 ‘탄핵 굴레’에서 벗어나고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에게 복귀 명분을 제공, ‘보수 통합’을 앞당기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하지만 친박계가 강하게 반발해 당내 갈등이 격해질 전망이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이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해당 행위’와 ‘민심 이탈’을 사유로 들어 탈당 권유를 의결했다. 탈당 권유는 제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위의 징계다.

탈당 권유를 받은 당원은 열흘 안에 탈당 신고서를 내지 않으면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제명된다. 한국당이 사실상 박 전 대통령 출당 결정을 내린 것이다. 지난 3월 헌법재판소가 박 전 대통령을 파면한 지 7개월 만이다.

전직 대통령들이 임기 말 또는 퇴임 후 자진 탈당한 사례는 있었지만 당이 정식 절차를 통해 전직 대통령에게 탈당을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창당을 주도한 박 전 대통령은 당에 대한 애착이 여전히 강해 자진 탈당할 의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일부 소수 의견도 있었지만 보수 결집을 위해선 이런 결정을 해야 한다는 의사가 모아졌다”며 “만장일치는 아니었고 무기명 비밀투표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리위는 서·최 의원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부 동안 당과 내각의 핵심 인사였다는 책임을 물어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다. 다만 현역 의원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확정돼 제명으로까지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박 전 대통령과 친박 의원들에 대한 징계 결정은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에게 한국당으로 돌아올 명분을 주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 성격이 강하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윤리위 결정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양평 두물머리에 갔다 왔다”며 “두 강이 만나는 것처럼 보수우파 통합도 이루고 보수·진보 통합도 이루고 나아가 남북 통합도 이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는 박근혜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 반만큼은 하지 않겠나 하던 기대와 환상도 버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동정심만으로는 보수우파가 다시 일어설 수 없다”며 “구체제와 단절하고 신보수주의로 무장하자”고 했다.
후폭풍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최 의원은 “홍 대표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재외공관 국정감사를 위해 해외에 체류 중인 최 의원은 징계 결정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며 변호사도 없이 외로이 투쟁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 출당 요구는 유죄를 인정하라는 정치적 패륜 행위이자 배신 행위”라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부당한 징계 결정에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더더욱 당을 떠날 수 없다”며 “정치적 신의를 짓밟고 권력욕에 사로잡혀 당을 사당화하는 홍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이를 위해 끝까지 싸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자진 탈당하지 않을 경우 최고위를 열어 의결하는 과정에서 김태흠·이재만 등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반대할 가능성도 있다. 서·최 의원은 지난 1월 ‘당원권 3년 정지’ 징계를 받았다가 복권된 바 있어 친박 일각에서는 이번 징계 결정이 ‘일사부재리 원칙’에 어긋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