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생명은 20일 서울 대치동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명을 ‘DB생명’으로 바꾸고 새 기업이미지(CI)를 사용키로 확정했다.

DB는 ‘Dream Big’의 약자로 ‘큰 꿈과 이상을 가지고 미래를 준비하자’라는 의미라는 게 동부생명의 설명이다. 새 사명과 CI는 다음달 1일부터 사용한다.

동부화재도 지난 13일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DB손해보험으로 바꾸기로 의결했다. 사명 변경은 동부그룹이 이름을 DB그룹으로 변경한 데 따른 그룹사 차원의 결정이다. 동부그룹은 DB 상표를 출원해 등록절차를 마쳤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