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K 최고경영자세미나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공유 인프라 구축’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새로운 경영 화두로 제시했다. 최 회장은 지난 18~20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7년 SK 최고경영자(CEO)세미나’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은 사회적 기업은 물론 영리기업의 존재 이유로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세미나의 주제도 ‘함께하는 성장, 뉴 SK로 가는 길’이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가 포함된 경제적 가치는 선택이 아니라 기업 생존의 필수요건이라는 사실에 확신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SK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개방형·공유형 경제 시대에는 나홀로 성장에 한계가 뚜렷한 만큼 사회와 함께, 사회를 위해 성장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SK그룹 CEO들은 기존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혁신하면서 회사 내외부 자산을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로 했다. 또 외부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공유 인프라 구축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등 오너가(家)를 비롯해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주요 관계사 CEO 등 고위 경영진 40여 명이 참석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