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원전 공사 재개

원전 찬반단체 엇갈린 반응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20일 ‘건설 재개’ 권고안을 내놓자 찬반 단체들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건설 재개 측 단체들은 “국가의 장래를 위한 올바른 판단”이라며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반면 건설 중단을 주장한 탈핵 단체들은 “원전 축소는 시대적 과제”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날 한국원자력학회와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시민참여단의 현명한 선택에 경의를 표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믿음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를 튼튼하고 안전하게 지어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도 성명서를 통해 “중립성과 객관성, 합리성을 모두 갖춘 국민의 이름으로 결정된 원전역사의 중대한 이정표”라며 환영했다. 노조는 “안전한 원전 운영을 위해 시민단체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반면 건설 중단 측 단체들은 공론화위의 권고안에 실망한 모습이 역력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은 이날 오전 “수십 년간 온 국민이 핵발전의 필요성과 안전성, 경제성에 대한 정보를 일방적으로 접해온 상황에서 공론화 기간은 너무 짧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 1호기 영구정지 행사에서 약속했듯 생명·안전·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탈핵 에너지 전환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울산, 부산 등의 탈핵 단체들은 “발표를 수용하기 어렵다”며 반발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는 “공론화위 권고안과 정부 발표가 유감스럽고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5·6호기를 지진대 위에 건설하는 문제점, 인구밀집도에 따른 안전성 문제 등이 하나도 해결되지 않은 채 공사 재개 권고안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