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에 AMRC ASIA Industry4.0설립 협정서 체결
AMRC(팩토리 2050), 경북 중소기업과 협력해 복합재료 제조 전문인력 육성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지난 17일(영국 현지일 기준) 영국AMRC그룹 본원에서 영국AMRC, 다이텍연구원과 함께 「AMRC 아시아 인더스트리 4.0 설립 및 팩토리 2050사업 공동협력추진 협정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영국 사우스요크셔 주 셰필드 시에 위치하고 있는 AMRC는 고부가가치부품․첨단제조기술 개발을 통해 2001년 영국 제조업 부흥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고, 노벨상 수상자를 5명이나 배출한 세계적인 항공, 복합재 연구기관이다.

AMRC 그룹은 13개 기관에 650여 명의 연구 인력과 기술자들이 우주항공, 자동차, 신소재, 에너지 등 고부가가치 첨단제조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사업에 종사하고 있다. 보잉, 에어버스, 롤스로이스 등 글로벌 대기업과 협력업체인 지역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100여개의 회원사에 첨단 기술개발 지원과 공정프로세스 개선, 글로벌 네트워킹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4차산업혁명 대응과제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VR 등 신기술을 활용한 제조공정기술 혁신을 내용으로 하는 팩토리 2050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김호진 부시장이 현지를 방문해 협정서 체결이 이루어진 것은 최영조 경산시장이 올해 초부터 준비한 제조업혁신을 통한 4차산업 혁명 대응전략에 대한 강한 추진 의지의 결과다.

지난 7월 다이텍연구원, 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첨단복합재 기업인 ㈜티포엘로 구성된 추진단이 AMRC 본원을 방문해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월드 클래스급 센터 설립을 협의했고, 8월 2일에는 최 시장이 직접 AMRC 관계자를 초청,「英 AMRC & 경산시 4차 산업혁명 대응방안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팩토리 Factory2050사업과 공동기술개발 및 시스템 도입, 인력양성 트레이닝센터 설치등을 협의한 바 있다.

이어 8월 23일 존 바라과나(John Baragwanath) AMRC그룹 부회장이 방한해 경북도와 경산시의 의지를 확인하고 ASIA센터 설립에 관해 본격적으로 진행해 왔다.

이번 협정서 체결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경산의 핵심전략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산에 설립되는 AMRC 아시아 인더스트리 4.0센터는 경량복합재 등 첨단 신소재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개발지원, 팩토리 2050추진을 통한 첨단제조공정기술지원, 영국AMRC 본원 연계를 통한 전문인력 양성, 세계적인 기업과 국내 중소기업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 급변하는 글로벌 기술동향에 대응한 국내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글로벌 첨단제조기술 연구기관인 영국 AMRC의 아시아 센터가 경산에 유치됨으로써, 세계적인 기업과 제품 공동개발 등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기업, 나아가 한국 기업의 세계시장 판로개척에 크게 기여할것 "이라며 "시가 총력을 기울여 추진중인 4차산업혁명 대응에도 AMRC 아시아와 공동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