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현우가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도지원, 박상민, 연정훈, 정유미, 현우, 강지섭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울렁증을 가진 배우 역할을 맡은 현우는 "내가 많이 부족해서 이 캐릭터를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7년째 울렁증을 겪고있는 배우 역할인데 실제로 아직까지 울렁증이 많이 남아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극복을 하고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열정 과다 드라마 조연출 하도나(정유미 분)와 여왕처럼 살다 밑바닥으로 떨어진 왕년의 여배우 라라(도지원 분), 두 모녀의 화해와 도전,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21일 저녁 8시 55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