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최근 불거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논의와 관련해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다”며 신중론을 제기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왜 갑자기 국민의당을 넘보실까”라며 “국민의당에 햇볕정책과 호남을 버리라는 요구 이전에 유 대표가 먼저 강경대북정책과 영남을 버리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유 전 원내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이 햇볕정책과 호남 지역주의를 떨쳐 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박 전 대표는 “유 전 원내대표가 11월 바른정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당선이 확실하겠지만, 그렇게 되면 통합파는 한국당으로 입당할 것”이라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간 통합 논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통합파에게 당대표 자리를 양보하면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당대당 통합의 길을 열어준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