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신고리원전 공론화위원회의 신고리 5, 6호기 '건설재개' 정책 권고와 관련해 "공론화위의 뜻을 존중한다"고 20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한경DB

청와대는 20일 신고리원전 공론화위원회가 신고리 5·6호기에 대해 '건설 재개'로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주신 공론화위의 뜻을 존중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변인은 "공정하게 공론조사를 진행해주신 공론화위와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