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발표와 관련, 공론화위의 여론조사 결과와 별개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은 별개로 접근해야 한다”며 “이와 별개로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부와 민주당은 중립적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며 “어떤 결정이 나도 겸허히 따를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또 공론화위 3개월 활동이 대한민국 숙의민주주의의 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가 정책 결정과정에서 국민들이 소외됐던게 사실이었다”며 “공론화위는 민주주의 정책 결정과정의 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 갈등을 해결하는 성숙한 사회가 되길 기대한다. 정부와 여당은 공론화위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