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에서 워셔블 전기요가 특수를 보고 있다. (자료 = G마켓)

보관이 쉽고 가벼운 '워셔블(빨아 쓰는) 전기요'의 구매가 늘고 있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사용이 간편한 전기매트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20일 G마켓에 따르면 최근 한 달(9월19일~10월18일)간 세탁이 가능한 워셔블 전기요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1배(2011%) 증가했다.

같은 기간 대표 온열제품인 전기매트는 17%, 온수매트는 12% 판매에 그쳤다.

전기요의 경우 전기매트나 온수매트에 비해 부피가 적어 접어서 보관할 수 있다. '워셔블 전기요'는 보관성은 물론, 물빨래가 가능해 위생적으로 장기간 사용할 수 있는 점에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최근 전자파 차단 기능,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고 꺼지는 조절 기능, 1도 단위 온도 미세 조정 기능, 급속 히팅 등 다양한 기능성을 추가한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각광받고 있다.
G마켓은 25일까지 '일렉트릭 블랑켓(Electric Blanket) 할인 프로모션'을 열고 인기 워셔블 전기요를 최대 28% 할인가에 선보인다.

대표 제품으로는 '보국 에코 그린 전기요'(3만4900원), '이노크아든 향균 전기요'(싱글·더블 동일가 4만9800원),'보이로 전기요'(1인용 7만9900원), '이메텍 순면 전기요'(7만9000원) 등을 꼽을 수 있다.

최승희 G마켓 소형가전팀 매니저는 "최근 큰 일교차로 난방용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전기요나 온수매트 등 온열제품을 찾는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G마켓 계절가전 베스트 상품 1위에 '워셔블 전기요'가 올라오는 등 수요가 많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사회의 '빛'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NS 통한 제보 환영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