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핵 능력을 보유하는 과정에서 정점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핵 능력을 완성하기까지 몇 개월만을 남겨놓았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폼페오 국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안보포럼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에 대해 "정책적 관점에서 보면 우리는 북한이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그 정점에 달한 것처럼 행동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그 능력에까지 충분히 근접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당신이 (북한이 이런 핵 능력을 보유하기까지) 몇 개월이 걸린다고 얘기한다면, 우리의 상세한 분석 능력은 어떤 면에선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폼페오 국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군사력에 의해서라도 김정은이 미국을 위험에 처하게 할 그런 능력을 갖추도록 하지 않겠다는 점을 매우 명확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이날 포럼에 참석해 "대통령은 북한 정권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또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우리는 시간이 다 된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다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