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권유받은 뒤 열흘 내 탈당 않으면 자동 제명
서청원·최경환 징계안도 상정…상징적 수위에 그칠 듯


자유한국당은 20일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징계를 결정한다.

윤리위는 지난달 13일 당 혁신위원회의 권고대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탈당 권유를 받은 뒤 열흘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열흘 뒤에 자동으로 제명된다.

윤리위는 또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상정한다.

다만 현역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만큼 서·최 의원에 대한 징계는 제명보다는 정치적인 액션에 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