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19일 전날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5년 로드맵과 관련, 사회적 경제 관련법을 연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로드맵을 나침반 삼아 일자리의 양과 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은 혁신 성장과 사회적 경제를 쌍두마차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 기술 창업을 활성화하고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민간 부문에서 좋은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지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사회적 경제 관련 3법은 연내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되 기업 규모에 따라 적용 시점을 달리하는 근거(관련)법 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다.

근로시간 특례업종 축소도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야당의 대승적 협조를 당부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과 관련해선 "정권이 바뀐 뒤 진실이 밝혀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지침 때문이란 사실이 드러났다"며 "공권력으로 국민이 사망했는데도 청와대는 사과는커녕 진상규명을 막는 데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 누구보다 책임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반성은커녕 여론전에 몰두하는 것은 참담하다"며 "재판을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국제 법률팀을 내세워 국제 여론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