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사진)이 19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축구 위기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힌다. 최근 축구대표팀의 경기력 부진으로 촉발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한국 축구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음에도 최종예선 2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의 부진한 경기 성적을 기록했다. 유럽 평가전 2경기도 모두 참패한 데 이어 대한축구협회 직원들의 무분별한 공금 사용 등이 알려지며 축구팬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침묵을 지켜온 정 회장은 내년 월드컵 본선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선 축구협회 수장으로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사과하고 향후 개선책 등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 경기력을 높일 방안과 협회 행정 전반의 투명성을 높일 쇄신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정 회장은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신태용 감독에 대해선 한국의 9회 연속 본선행을 이뤄냈고 내년 6월 본선까지 계약된 점을 들어 신임을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