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유선망에 첫 적용 이후 확대

SK텔레콤은 차세대 AI 네트워크 ‘탱고’(TANGO; T Advanced Next Generation OSSOperational Supporting System)를 전 통신 네트워크 영역으로 확대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자사의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했고 이번에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SK텔레콤이 약 2년에 걸쳐 자체 개발한 ‘탱고’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의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이다. ‘탱고’는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네트워크의 문제점들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한다. 지역·시간대별 트래픽 정보 등을 기반으로 품질을 자동으로 최적화하고, 네트워크 이상 징후가 감지될 경우 최적 대응 방안을 전문 관리자에게 알려준다.

실시간으로 네트워크 상태를 분석하고 고객 체감 품질을 수치화 해 관리한다. 가상화 기술이 적용되어 IoT, 5G 등 새로운 네트워크 기능도 빠르게 적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와 AI네트워크 기술·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탱고’를 수출한 바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