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美 샌프란시스코서 개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삼성전자가 18일부터(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 (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7)'을 개최했다. 개방과 연결성을 강조한 통합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과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 화두였다.

삼성전자는 기존 다양한 IoT 서비스의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의 통합을 발표하고, 한 단계 더 진화한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빅스비(Bixby) 2.0’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소개했다.

또 가상현실에 이어 증강현실로의 리더십 확대 등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기기,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모두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연결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은 “삼성전자는 모든 카테고리의 제품들을 서로 연결하고 소통하게 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파트너, 개발자들이 보다 쉽고 빠르고 안전하게 참여해 수십억개의 삼성 제품과 서비스들을 통해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에코시스템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싱스’로 모든 제품 통합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아틱(ARTIK), 삼성 커넥트 등 전사의 모든 IoT 제품과 서비스들을 ‘스마트싱스’로 통합해 더욱 강력한 IoT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삼성 커넥트 클라우드’, ‘아틱 클라우드’를 통합해 소비자들이 한 곳에서 모든 IoT 제품과 서비스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발자들은 하나의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응용프로그램환경(API)을 이용해 모든 스마트싱스 제품과 연결되는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해당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B2B 영역에 제공할 수 있는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IoT 보안 시스템 모듈 ‘아틱 s 섬스’도 선보였다. 스마트 홈, 스마트 빌딩, 스마트 공장 등에 사용되는 센서, 컨트롤러, 게이트웨이 등 광범위한 IoT 어플리케이션에 활용되는 제품으로 디바이스와 데이터의 보호, 안전한 통신 기능 등 한층 더 강화된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삼성 360 라운드

◆‘빅스비 2.0’과 개발도구(SDK) 공개

AI 음성비서 ‘빅스비 2.0’도 소개했다. ‘빅스비 1.0’이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자의 사용 환경과 맥락을 이해해 동작했다면, ‘빅스비 2.0’은 삼성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어느 제품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에 출시되는 삼성 스마트TV에 빅스비를 탑재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파트너들이 보다 쉽게 빅스비 기능이 탑재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자 툴과 지원을 강화해 빅스비가 IoT시대의 지능형 어시스턴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보다 빠르고, 쉽고 강력한 지능형 어시스턴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 빅스비를 연계할 수 있는 ‘빅스비 2.0’ 소프트웨어 개발도구를 일부 개발자들에게 우선 제공하고, 향후 모든 개발자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빅스비는 현재 전 세계 200여개국에서 1000만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에서 제공된다.

삼성전자는 또 IoT와 인공지능이 접목된 ‘프로젝트 앰비언스’를 시연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탁자에 놓인 램프 전구에 ‘프로젝트 앰비언스’를 설치하고, 빅스비를 통해 오늘의 일정을 확인하고, 해당 일정에 도움이 될만한 작업을 빅스비가 사용자에게 추천해주는 상황을 시연했다.
또 구글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가상현실(VR)에 이어 증강현실(AR) 분야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개발자들은 구글의 증강현실 개발 플랫폼 ‘AR코어’ 소프트웨어 개발도구를 사용해 ‘갤럭시S8’, ‘갤럭시노트8’ 사용자들에게 증강현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개발자들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사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가상현실용 고품질 3D 콘텐츠 제작, 생중계를 지원하는 ‘삼성 360 라운드’도 공개했다. ‘삼성 360 라운드’는 17개의 카메라를 탑재해 업계 최고 수준의 4K급 3D 비디오와 3D 오디오 컨텐츠 제작이 가능하며, 컴팩트한 디자인과 IP65급 방수방진을 탑재해 어떤 환경에서나 사용이 가능하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