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개발 협약식’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개발하는 공동 연구소 설립

( 왼쪽부터) LG전자 스마트사업부장 김진용 부사장, CTO부문 안승권 사장과 퀄컴 자동차사업총괄 나쿨 두갈(Nakul Duggal) 부사장이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LG전자가 차세대 커넥티드카를 개발하기 위해 퀄컴과 손을 잡았다. 커넥티드카 부품 업계를 공급하는 LG전자와 세계적인 통신용 반도체 기업 퀄컴은 기술력을 결합하기 하기 위해 공동연구소를 설립한다.

LG전자와 퀄컴은 1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개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에는 LG전자 CTO부문 안승권 사장, 스마트사업부 김진용 부사장과 퀄컴 자동차사업총괄 나쿨 두갈(Nakul Duggal)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 R&D캠퍼스 내에 이동통신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등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과 미래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소를 설립했다. 또 내년 말까지 마곡산업단지 내에 연면적 1320㎡ 규모의 연구소를 추가로 설립할 계획이다.

양사는 기술 노하우를 결합해 앞선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선보임으로써 자율주행차 부품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그동안 차량용 통신과 커넥티드카 부품 분야 시장을 주도하면서 역량을 축적했다. 퀄컴은 LTE(롱텀에볼루션), 5G(세대) 등 최신 차량용 통신칩셋 기술을 선도해왔다.

공동개발하는 차량용 5G 통신기술은 LTE 대비 약 4~5배 빠른 초고속 무선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고 통신지연시간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게 된다. 차세대 커넥티드카 개발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로 꼽힌다.
이동통신 기반 V2X 기술은 ▲차량 대 차량(V2V, Vehicle to Vehicle) ▲차량 대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structure) ▲차량 대 보행자(V2P, Vehicle to Pedestrian) 등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을 이동통신 기술로 연결하게 된다. 보다 안전한 교통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필수 기반 기술이다.

LG그룹의 8개 계열사 연구개발 인력이 이달부터 입주하는 서울 마곡지구의 LG사이언스파크.LG 제공

예를 들어 이동통신 기반 V2X 기술이 구현되면 ▲차량 접근을 감지해 차량 간의 충돌을 경고해주거나(V2V 기술) ▲차량과 기지국이 실시간 교통상황과 돌발상황 정보를 교환해 경로 상의 위험요소를 운전자에게 미리 알릴 수 있고(V2I 기술) ▲차량이 보행자의 스마트폰을 인지해 운전자에게 보행자 접근경보를 보내는(V2P 기술) 등 본격적인 지능형 교통 서비스가 가능해 진다.

LG전자는 지난해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로부터 이동통신 기반 V2X 기술의 표준개발을 이끄는 주관사로 선정됐다. 차량용 통신모듈인 텔레매틱스 분야에서 2013년 이후 5년 연속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관련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

김진용 LG전자 부사장은 “주요 완성차 고객들이 자율주행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퀄컴 나쿨 두갈 부사장은 "LG전자와의 오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5G 시대 안전한 자율주행차와 차세대 커넥티드카를 위한 솔루션인 차량용 통신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