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제 21호 태풍 '란'이 이번 주말 일본 오키나와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는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아 강원 영동 등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란이 오는 20일부터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커져 21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에서 내려오고 있는 거대한 대륙성 고기압이 방파제 역할을 해 한반도로는 다가오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다만 고기압과 태풍이 부딪히면서 동쪽에서 부는 강한 바람과 함께 주말 강원 영동 등 일부 지역에는 비가 예보됐다. 해상에는 파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남해와 동해 먼 바다에 파도가 거세게 일겠으며, 다음 주 초까지 풍랑특보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