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틱&빈티지 페스티벌’을 찾은 시민들이 19일 진열된 접시와 소품 등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 용산구와 이태원앤틱가구협회가 주관한 이번 페스티벌은 이날부터 22일까지 이태원 보광로 앤틱가구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