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526명 설문조사

"중단" 43% vs "재개" 43%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여부를 결정할 공론조사 결과가 20일 오전 10시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대(對)국민 여론조사에선 찬반 의견이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tbs교통방송 의뢰로 지난 18일 성인 남녀 52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 중단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43.8%, ‘재개가 바람직하다’는 답변은 43.2%였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3.0%였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3%포인트다.

유보층을 제외하고 건설 중단과 재개 응답만을 100%로 환산하면 각각 50.3%, 49.7%로 그 차이가 0.6%포인트에 불과했다.

성별로는 여성은 건설 중단(49.3%)이 우세했고 남성은 건설 재개(53.5%) 답변이 더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충청·세종은 건설 중단이 56.8%, 재개가 39.7%로 중단 의견이 더 많았다. 광주·호남도 건설 중단이 54.2%, 재개가 34.5%였다.
반면 원전이 많이 몰려 있는 부산·경남·울산에서는 건설 중단이 38.5%, 재개가 53.3%로 건설 찬성 의견이 많았다. 대구·경북은 건설 중단이 31.9%, 재개가 44.4%였다.

서울은 건설 중단이 39.4%, 재개가 42.1%였고, 경기·인천은 건설 중단이 45.9%, 재개가 42.6%였다.

연령별로는 30대(65.6%)와 20대(53.2%), 40대(52.5%)에서 건설 반대가 과반이었다. 60대 이상(62.1%)과 50대(51.3%)에서는 건설 찬성 쪽이 다수였다.

지지 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70.2%)과 정의당(63.6%) 지지층에선 건설 중단 응답이 높았고, 자유한국당(89.0%) 바른정당(73.9%) 국민의당(50.1%) 지지층과 무당층(50.6%)에서는 건설 재개 의견이 다수였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