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명호 전 국장 고리로 정치개입 의혹 수사 2라운드
검찰 "필요하면 누구라도 불러 조사하겠다"

이명박 정권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파헤쳐 온 검찰이 이제 박근혜 정권 기간 국정원에서 벌어진 불법 행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다.

두 보수정권 모두에 걸쳐 국정원에 몸담으며 정치공작을 이끈 혐의를 받은 추명호 전 국익정보국장의 구속 여부는 박근혜 정부 국정원을 향한 '수사 2라운드' 시작의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검찰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서울중앙지검 2차장) 관계자는 19일 국정원이 수사 의뢰한 추 전 국장의 범죄 의혹 중 박근혜 정권 기간 벌어진 일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수사팀이 이명박 국정원을 넘어 박근혜 국정원의 '음지'로 진입하는 것은 지난 8월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여기에 더해 이달 11일 국정원 수사팀과 별도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에서 수사하던 '화이트리스트' 의혹에서도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수사 1번지' 서울중앙지검의 화력 대부분이 국정원의 지난 10년간 행적을 캐는 데 투입된 모양새다.

애초 박근혜 정권 국정원의 '국내 공작' 의혹은 올해 초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조사하며 처음 제기됐다.

당시 국정원이 문화체육관광부의 리스트 작성·집행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특검 활동 기간의 제약 등으로 규명되지 못했다.

이후 수사 선상에서 멀어지는 듯했던 국정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를 수사 의뢰하면서 다시 과녁 중앙으로 끌어들어졌다.
이후 방송장악 시도, 사회 각계 인사들에 대한 공격, 보수단체 동원 관제시위 의혹 등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특히 19일 늦은 밤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추 전 국장은 이명박 국정원 국익전략실 팀장, 박근혜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을 지내며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공작 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등 두 정권을 잇는 '고리' 역할을 한다.

그는 민간인·공무원을 불법 사찰한 내용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 직보하고, '비선실세' 최순실씨 관련 정보를 수집한 직원을 좌천시킨 의혹이 최근 드러난 상태다.

이에 따라 수명 5년을 채우지 못한 박근혜 국정원이 벌인 정치공작 의혹을 규명하는 작업은 추 전 국장이 시작점이 될 전망이다.

검찰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필요하면 누구라도 불러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