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몽니 접고 잘못 뉘우쳐야"…국민의당 "자숙·반성해야"
바른정당 "정치적으로 유감"…정의당 "추악한 행동 멈추라"

여야는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치 보복'의 피해자를 자처하며 재판에 불출석한 것에 대해 "성실하게 재판에 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누구보다 법치주의를 강조하던 박 전 대통령이 재판 거부로 이를 부정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 야3당도 재판 거부는 잘못됐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별다른 논평 없이 안타깝고 참담하다는 심정만 드러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재판 거부 투쟁은 그나마 남아있는 지지층을 선동하기 위한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임기 동안 법치주의를 수도 없이 강조했다.

국민의 기억에도 각종 집회와 시국사건이 생길 때 늘 강조하던 그 법치주의가 선명하다"며 "그런데 가장 먼저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몽니를 접고, 재판에 성실히 임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는 것만이 유일한 해법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피고인의 자기 방어권이 존재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일반 형사사건 피고인이 아님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그는 이어 "국정농단의 최정점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은 자숙과 반성의 태도로 재판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인간적으로는 안타깝고 정치적으로는 유감"이라며 "판결은 재판을 통해서만 이뤄져야 한다.

그게 법치주의 대한민국이다"고 논평했다.

그는 "(재판 거부는) 헌법을 준수해야 할 (전직) 대통령으로서도 법을 무시한 것이고, 또 시시비비는 판결을 통해 가려야 하는 국민 한 사람으로서의 마지막 의무마저도 거부한 것"이라면서 "지금이라도 성실히 재판에 임해야 하고, 재판부를 통해서만 얘기해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지지했고, 오늘도 법을 지키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선량한 국민에 대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지켜줘야 할 마지막 도리다"라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변호인단 전원 사임을 통한 재판 보이콧에 이어 재판 불출석까지 감행하며 법치주의를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지금까지의 추악한 행동을 멈추고 재판에 성실히 협조해야 한다"며 "더 이상의 재판 거부 투쟁을 멈추고 자신의 죄에 상응하는 죗값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참담하고 안타깝다"고 짤막하게 구두 논평했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6일 재판에서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 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 한다"며 변호인단을 사임시키고 사실상 재판 보이콧을 선언한 데 이어 건강상의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사유서를 법원에 제출한 뒤 이날로 잡혔던 재판에 불출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